Egloos | Log-in  


2010년 9월 23일

사람의 마음을 깔끔하고 단정하게 표현하는 일이란 참 어렵다. 특히 여자인 나는 좀 더 단아하고 고결하게 내 생각을 정리해서 표현하고자 항상 궁리한다. 어쨌든 <강한 여자는 수채화처럼 산다>의 이정순 여사는 적절한 절제와 단아함으로 그녀의 생각을 잘 표현 한 듯 하다.


알프스의 귀부인 같은 여자.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하고 아름다운 얼굴과 마음으로 그렇게 인생을 살았던 것 같다. 남편도 아이들도 바르고 올바르게 그렇게 하지만 나름의 진통을 겪으면서 살았으리라.


이 책의 맨 앞 장에는 아빠가 엄마에게 써 놓은 메모가 있다. 여보! 당신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 하오. 우리 서로 믿음으로 머리가 파뿌리 되도록 성실하고 건강하게 사랑을 나눕시다. 사랑하는 당신의 남편. <아빠의 날인>” 아마도 엄마 생신 날 선물해 드린 책 같다. 아빠는 엄마가 강한 여자로 수채화처럼 그렇게 살길 원했던 것일까? 아마도 이것은 한 남편의 사랑하는 부인에 대한 로망 이었을 것이다. 어쩌면 한 집안의 가장으로서 아직은, 어쩌면 평생을 미숙할지도 모르는 자신의 옆에 아내가 수채화처럼 아름답지만 강하게 항상 있어주길 원했던 것이 아닐까. 어쩐지 사랑한다는 말도 성실하고 건강하게라고 쓴 아빠의 표현력이 너무나 아빠스러워서 웃음이 난다.


사람의 인생이라는 것이 짧고 부질없다는 말이 있다. 나 또한 아직 20대 초반의 어린 나이 이지만 이에 동의 한다. 아이들은 하루가 다르게 크고 세상은 빛의 속도처럼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유독 어른들의 세상만 잠시 슬로우모션을 타는 듯 하다. 하지만 이렇게 저렇게 살다 마치 여름에서 가을가 넘어갈 때 갑자기 쌀쌀한 바람이 부는 것처럼 그렇게 폭삭 늙어버리는 것 같다. 이렇게 한 사람의 인생이 지는 것 같다.


세상을 어떻게 사는 것이 올바른 것일까? 나는 왜 저 사람들처럼 되지 못하며, 나는 왜 이렇게 못난 것일까? 보통의 경우 이런 걱정만 평생 하며 살아가는 것 같다. 진정으로 행복을 느끼는 것, 즐겁게 지낼 수 있는 방법 같은 것들은 진지하고 신중하게 생각해보지 않으면서……


하지만 어떻게 보면 온 사력을 다해 행복과 즐거움을 추구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 인 것 같다. 진정한 행복과 즐거움은 기대하지 못하는 순간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이니까……


아직도 마음이 갈대처럼 휙휙 꺾어지는 질풍노도의 시기라 그런지 맑은 가을 하늘만 봐도, 따뜻한 햇살만 느껴도 인생, 여자의 삶, 세상 사람들의 삶 등 오지랖 넓게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 나는 아직 청춘이다!

by Juli愛 | 2010/09/23 13:55 | 소소한 생각 | 트랙백 | 덧글(0)

Citizen Journalism 의 괴력

Citizen Journalism ...
 
이 시대의 대단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지만

역시나 모든 것에 있어서는 양면성이 존재하듯

Citizen Journalism 또한 그런 속성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Citizen Journalism은 시민들이 '주체'이기 때문에 광대한 영역을 걸쳐 보도 할 수 있고,

또한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기자들보다 더 detail적인 부분을 보도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사의 질에 대해서 그리고 citizen journalist 들의 자질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네요.

먼저 기사를 참고해 보세요.

(참고 자료)
http://www.sitepoint.com/blogs/2008/10/04/when-citizen-journalism-attacks-cnn-gaffe-causes-stock-drop/


아, 참 대단하네요.

여러가지 사례가 있지만, 최근 벌어진 CNN에 관련된 사례를 살펴보면,

CNN에 한 citizen journalist가 CNN iReport에 Apple의 CEO인 Steve Jobs에 대한 괴담을 퍼뜨려서

주식을 롤러코스터 타게 했다는 군요.


이 기사가 이른 시간에 보도 되어 아침 10시쯤 주식이 폭락했고,

그 다음에 Apple 사에서 '그것은 루머다' 라고 해명해서 다시 어느정도 복귀를 했다고 하지만,

그래도 10% 정도 손해를 봤다고 합니다...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한 사람이, 한 기사가, 즉 한 명의 citizen이 쓴 하나의 기사로 인해서 

Apple 같이 큰 회사의 주식이 저정도로 폭락 했다는 것은 실로 대단 한 일이 아닐 수 없죠.  

또한 여기서 citizen journalism에 큰 공헌을 하는 것이 internet임이 다시 한번 확인되는 순간 이네요.



* 참고 자료는 개인 블로그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찾아보면 이 주제에 대한 기사가 많이 올라와 있으니,
객관성과 보다 많은 정보를 원하시는 분들은 직접 찾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by Juli愛 | 2008/10/04 02:10 | OpenyourHeadUP | 트랙백 | 핑백(1) | 덧글(0)

Spark Notes



영문과 학생이거나

영어로된 원서를 읽어야 하는데

다 읽기는 너무 귀찮고 또 한글로 된 책을 읽자니 성에 안차고

그러신 분들이라면 한번 가보세요.

우왕 굳 입니다!

http://www.sparknotes.com/

by Juli愛 | 2008/10/04 01:56 | OpenyourHeadUP | 트랙백(2) | 덧글(0)

미디어의 양면성 "How the Media Have Handled Palin’s Religious Faith"



John McCain 의 running mate 인 Sarah Palin.

Sarah Palin이 이슈가 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자가 없는 듯 하다.

daum 이나 naver에서 쉽게 그녀의 사진이며 기사를 찾아 볼 수 있다.(도처에 깔려 있는 듯 하다...)

그런 기사들은 모두 그녀의 사적인 부분을 건드린 기사들 이었다.

그녀의 딸이 어쩌구... 하는 얘기와 그녀가 미인대회를 나갔을 때 찍은 사진 같은 것들...

journalism.org 에서 뽑은 이 기사는 한가지 질문을 던지고 있다.

(기사: http://journalism.org/node/12881#fn1)

왜 그녀의 사적인 기사만 부각이 되고 종교적인 부분은 부각이 되지 않는 것인가?

다시 말하자면 그녀의 정치에 대한 신뢰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그녀의 정치에 대한 보도에 비해 그녀의 사적인 기사가 월등히 많다는 얘기다.

왜 그녀의 사적인 부분은 건드리면서 그녀의 종교에 대해서는  a peripheral element  로 만드는 것일까...

여러가지로 생각해 볼 수 있지만...


첫째, 그녀의 사생활은 헐리웃 톱스타 여배우 의 사생활 만큼 사람들이 좋아하는 가쉽거리가 된다. 한마디로 말해서

기사의 질, 국민의 알권리 vs business.

둘째, 미디어는 공적인 영역이지만 사적인 영역이기도 하니까.

Sarah Palin 에 대한 지지가 그녀의 사적 얘기들이 기사화 되면서 높아 졌다고 한다.


예를 들면 많은 잡지들도 마치 그녀가 헐리웃 톱스타 인 것 처럼 그녀의 사생활을 가쉽거리로 만들었고
(이때문에 사람들은 점차 그녀를 친숙하게 느끼게 된다...)

여자들은 자신의 정치가 적인 입장에도 불구하고 딸의 아이를 낙태시키지 않은 것에 지지를 보냈다고 한다.

또한, 최근 미인대회 때의 Sarah Palin 의 사진으로 인해 뭇 남성들이 흐뭇해 할 수도 있다.

그래서 이런 편향적인 보도는 그녀와 더불어 John McCain 의 지지를 이끌어 내가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다시말해서 public에게 제공하는 기사를 작성하는데 있어 기자의 또는 해당 회사의 사적인 마인드가 들어갔을 수 있다는 얘기다.


우리가 미디어로부터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가?

많은 사람들이 소통할 수 있는 장소, 공적인 영역이 아닌가?

하지만 미디어 자체가 사적인 영역, 즉 business의 영역에 속해 있기 때문에

public이 기대하는 완벽한 "공적인 영역"이 될 수는 없는 것이다.

어떻게 보면 우리는, public은

미디어를 소유하고 있는 "사적인 손길"이 만들어 놓은 場에서  열심히 뛰어 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본다.

by Juli愛 | 2008/09/30 03:08 | OpenyourHeadUP | 트랙백 | 핑백(1)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